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주간랭킹 (WORK)



 MIXTAPE

Home AUDIO Album
조회 수 816 추천 수 0 댓글 0
꾸준한 싱글 발표와 함께 각종 공연, 프로듀싱, 앨범자켓 디자이너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활동해 온 디템포가 7번째 디지털싱글 'Lovin’ me myself' 를 발매하며 다시 한 번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디템포는 'Producer Project Vol. 1' 이라는 부제로 발매했던 전작 [사랑하니]에 이어
이번 싱글 'Lovin’ me myself' 에서도 프로듀서로서 역량을 집중하였다.
특히, 랩 파트를 완전히 배제한 채 보컬을 하나의 화자로 삼아, 가사에 담긴 이야기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어 작업을 진행하였다.

'Lovin’ me myself'는 흥겨운 바운스 리듬 위에 아기자기한 신디사이저 편곡으로 
발랄한 느낌을 더했으며, 팝밴드 ‘The Flexi’의 멤버 이세린과 백승권이 각각 기타와 베이스를 연주하여
생동감 있게 완성되었다.

또한, 디템포의 전작 '안생겨요'와 '사랑하니'에서 함께한 바 있는 
'The Flexi'의 보컬 태니가 특유의 매력적인 음색으로 자기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예쁜 소녀의 느낌을 곡 안에 녹여내었다.

밝은 곡 분위기와는 반대로, 디템포는 'Lovin’ me myself'의 가사를 통해 자기 자신을 
사랑하는 데 물질적 요소들이 전제조건이 되어버렸다는 점을 지적하고,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고
갈망하는 사람의 모습을 그려내어 ‘타자의 욕망을 욕망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역설적으로 드러내고자 하였다.

이런 의도는 디템포가 직접 디자인한 자켓디자인에도 반영되어 있는데, 'Lovin’ me myself'의 자켓에
핑크색의 밝은 색채감과 함께 사뭇 쓸쓸해 보이는 뒷모습을 배치하여 
곡의 역설적인 메시지를 뒷받침하고 있다.

'Lovin’ me myself'의 믹싱과 마스터링은 다수의 싱글 작업을 함께하며 호흡을 맞춰 온
‘The Flexi’의 작곡가 이준용이 맡아 진행하였다.

한편, 디템포는 프로듀서로서의 작업 및 칼럼 연재를 진행함과 동시에 랩퍼로서의 정체성을 재확인시켜줄
촌철살인의 가사를 담은 곡을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해달라는 말을 전해왔다.

[Credit]
Produced by Detempo
Composed by Detempo
Arranged by Detempo, 이세린 of The Flexi, 백승권 of The Flexi
Lyrics by Detempo
Guitars by 이세린 of The Flexi
Bass Guitars by 백승권 of The Flexi
Mixed & Mastered by 이준용 of The Flexi
Artworks by Detempo


관련링크
디템포 트위터:https://twitter.com/ddole9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8 Next ›
/ 18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